온라인상담

온라인상담

> 온라인상담 > 온라인상담

온라인상담

당신의 성공파트너 나누미넷과 함께 만들어가세요!

인터넷에서 다른 사람과 의견 나누기 힘들다고 생각하는 영화

페이지 정보

작성자 asdf (211.♡.135.164) 작성일20-01-15 21:07 조회0회 댓글0건

첨부파일

본문

img




img




img



img




img




우리에게 명작 영화로 유명한 "
포레스트 검프
"는


"
보수주의자를 위한 영화
", "
보수주의 프로파간다를 담은 영화
"라는


소리를 몇 몇 사람에게 듣기도 합니다.


(몇 몇 사람이라 표현했지만 인터넷에서는 꽤 자주 만날 수 있습니다.)



이 사람들의 가장 큰 분노 요인은 포레스트 검프의 첫사랑이었던


"
제니
"가 "
히피
"가 된 후 행복하지 못한 삶을 살다가 죽는 것이고


이 장면을 "
진보주의자를 멍청하게 표현했다.
"라며 분노합니다.


개인적으로는 히피가 된 제니의 불행한 삶을 표현했다는 이유로


정말 포레스트 검프가 보수주의자를 위한 영화인지 의문입니다.




img




P.S : 포레스트 검프가 보수주의를 맹목적으로 긍정적이게


표현했다고 보기 어렵게 만들어 주는 장면입니다.



img



전쟁 영웅이 된 포레스트 검프가 우연히 반전 집회에 참여하게 되어


사람들 앞에서 반전 연설을 하는 아이러니한 장면인데 포레스트 검프가 연설을 시작하자


경찰 간부가 마이크 선을 뽑아 그 소리를 들을 수 없게 만듭니다.


저 사람들의 의견대로 보수주의를 맹목적으로 긍정적이게 표현하고 싶었다면


영화에 넣지 않았을 장면이라고 생각합니다.


이 장면은 보수주의 정권의 "
검열
"을 표현하는 장면이니까요.




"Sometimes when people go to Vietnam,


they go home to their mommas without any legs.


Sometimes they don't go home at all.


That's a bad thing.


That's all I have to say about that."


(
베트남에 가게 되면,
어떤 때는 사람들이 다리가 없어진 채로
집으로 돌아가 엄마를 만납니다.
또 어떤 때는 다시는 집으로 돌아가지 못합니다.
그건 정말 나쁜 일입니다.
그게 제가 말하고자 하는 바입니다.
)



- 당시 포레스트 검프가 연설한 내용 -

댓글목록

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.